2007.10.12 08:18 | Photo/Essay

점점 나를 더 닮아가는 이녀석을 보고 있노라면

 

정말 신기하기 이를데 없다..

 

또 하나의 나를 보는 느낌..

 

우리 아버지도 그런 기분으로 나를 바라보셨을런지...

 

어렸을때는 나는 어머니쪽만을 닮은것 같았다.

 

그런데 나이가 먹어 이제 몇달후면 서른이 되는 나이에 거울을 보고 있노라면..

 

아버지의 모습이 떠오른다..

 

또 하나의 아버지...

 

 

 

 

 

 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 

.
.
.

@ 오이도 똥섬 | 20070925